http://kimdh08.egloos.com  
LF 쏘나타 도어트림 가죽 래핑 DIY 작업기

구입한 지 1년 반쯤 된 1.6터보 모델로 대체적으로 만족하고 사용 중이지만, 언제나 내장재가 좀더 고급스러웠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습니다. 가뜩이나 택시로 대표되는 이미지인데, 내장마저 택시와 별 차이가 없다보니 고급스런 이미지가 전혀 없습니다. 대표적인게 도어트림의 플라스틱 사용인데, 아래 동그라미 친 부분을 두드려 보면 플라스틱 턱턱거리는 소리가 날 뿐 아니라 촉감도 싸구려 같은 느낌이 듭니다. 


고민끝에 생각한게 가죽으로 래핑하는 것인데 대부분 시트와 함께 작업하는 업체가 많다보니 이미 순정 인조가죽인 시트를 또 변경할 생각은 없고, 결국 DIY를 하게 됐습니다.


시중에 간단하게 붙일 수 있는 스티커 형태의 제품이 있지만 아무래도 마감이 아쉬워서 인조가죽으로 직접 작업했습니다. 다만 도어트림에 접착제로 부착해야 하는데 실패하면 낭패니까 미리 도어트림 하나를 중고로 사서 완전분해하고 여러가지 테스트를 해 본 후에 진행 했고요.


래핑을 하려면 스티커 방식과는 달리 경계선의 마무리를 해줘야 하기 때문에 도어 트림의 분리를 안할 수가 없습니다. 문제는 요즘 현기차는 도어트림 판넬에 나사를 사용하지 않고 플라스틱 리벳을 이용하기 때문에 분리/재조립이 힘들다는 것인데, 최대한 잡소리 나지 않고 순정에 가깝게 작업했습니다.

(일부 나사도 있지만 대부분 플라스틱 리벳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결국 위 사진에서 보시면 플라스틱 리벳의 머리를 모두 잘라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잘라내서 분해한 후에 적절한 나사로 고정하게 됩니다. 손잡이 등도 모두 분해해야 하므로 일이 적지는 않습니다. 분해한 도어트림 판넬과 부품이 꽤 많은 것처럼 보이죠.

(작업 공간이 없어서 이걸 다 안방에서 했습니다. 어이쿠...)


래핑에 사용한 인조가죽은 여러 곳에서 4~5가지 색상과 재질로 구입해서 직접 확인해보고 작업했습니다. 베이지 색상과 다크 그레이, 민트 그레이, 스카이 블루 등 여러 원단을 사서 비교하고 스티치 색상도 밝은 회색이나 튀는 빨간 색등 다양하게 조합해 보고 최종 결정했습니다. 밝은 베이지 색상을 원했지만 순정 시트가 다크 그레이 계열이라 어울리지 않고.. 약간 푸른 빛이 도는 민트 그레이로 작업했습니다.


중간 작업은 미처 사진을 찍지 못했고.. -_-;;

완성된 모습입니다.

운전석 도어



운전석 뒷쪽 도어


상세한 이미지 더 첨부합니다.






원래 작업전 사진을 별로 찍지 않아서 비교가 어려운데.. 조수석 사진 하나 참고로 올려봅니다.


아래 사진이 작업 이후의 사진이고요. 크래시패드 패널도 같은 색상으로 래핑해줬습니다.









스티치는 제가 할 수 없기에 제가 재단한 원단에 집사람이 재봉틀로 작업해 줬습니다. 본인은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만 저는 충분히 만족합니다. 어차피 기계가 하는게 아니라서 미세하게 비뚤어지는 부분은 피할 수 없죠.


사진에선 드러나지 않습니다만 실제 만져보면 살짝 폭신한 느낌이 들기 때문에 원래 플라스틱과는 비교할 수 없이 아늑하고 고급스런 느낌이 듭니다. 물론 업체에서 전문가가 한 것보단 못하겠지만 개인적으론 만족합니다. 그리고 업체들이 작업한 사진 보면 작업하는 곳이 상당히 제한적이더군요. 차라리 순정틱한 느낌은 제가 직접 한게 더 낫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


이 작업 한답시고 집안 온통 어질러 놓고 방바닥에 본드 개발라 (-_-) 놓은 것 청소하느라 마눌님이 애먹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스티치 작업까지 떠맡겼는데 색상 선택과 스티치 간격까지 세심하게 조언하고 도와줘서 무척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by 직장인 | 2017/05/31 18:48 | 자동차 | 트랙백 | 덧글(8)
2016년 내 이글루 결산
예전엔 이런 이벤트도 참 열심이었죠. 이글루도 저 자신도..
사실 활동이 거의 없어서 결산이라 할 것도 없지만 그래도 옛정(?)을 생각해서 그냥 해봤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월 평균 1회, 1년동안 10개 남짓 포스팅...
그렇다고 해서 페북이나 트위터로 옮긴 것도 아니니 인터넷에 글쓰는 것 자체를 많이 안한 것 같습니다.
그나마 오디오 관련 카페에선 간간히 글을 올리곤 했는데 최근 몇년 간은 그마저도 뜸하고...

사실 눈코뜰새 없이 바쁜 것도 아닌데 그냥 글쓰기가 귀찮아졌나 봅니다.;;

그런데 1년에 10개 포스팅으로 6620등이면 그 이하로 쓰는 사용자도 몇만명은 있다는 얘기군요.
하긴 저도 눈팅용으로 만든 페북, 트위터 계정 모두 있으니...

2016, 내 이글루 결산. 결산기간 2016. 01. 01 ~ 2016. 12. 31

1년 동안 직장인님께서
이글루스를 사랑해주신 결산 내역입니다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여 공유해보세요!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 본문이 550px 이하인 스킨은 포스트가 잘려 보일 수 있습니다.

순위

2016년 직장인님이 이글루스에서 포스팅하신 순위는?

6620

포스트10

  • 1월
    1
  • 2월
    1
  • 3월
    0
  • 4월
    1
  • 5월
    1
  • 6월
    1
  • 7월
    1
  • 8월
    1
  • 9월
    1
  • 10월
    1
  • 11월
    1
  • 12월
    0

2016년에 작성하신 게시글이 없습니다.

덧글49

  • 1월
    9
  • 2월
    4
  • 3월
    5
  • 4월
    4
  • 5월
    2
  • 6월
    4
  • 7월
    3
  • 8월
    9
  • 9월
    1
  • 10월
    2
  • 11월
    3
  • 12월
    3

2016년에 받은 덧글이 없습니다.

월 별 발행내역

태그 밸리
  • 1월
    2
    1
  • 2월
    2
    1
  • 3월
    0
    0
  • 4월
    0
    0
  • 5월
    2
    0
  • 6월
    1
    1
  • 7월
    2
    0
  • 8월
    0
    1
  • 9월
    0
    0
  • 10월
    2
    1
  • 11월
    6
    1
  • 12월
    0
    0

2016년에 밸리 또는 태그로 보낸 글이 없습니다.

포스트 수 비교

2015년 2016년
  • 1월
    2
    1
  • 2월
    2
    1
  • 3월
    2
    0
  • 4월
    1
    1
  • 5월
    0
    1
  • 6월
    0
    1
  • 7월
    1
    1
  • 8월
    1
    1
  • 9월
    0
    1
  • 10월
    1
    1
  • 11월
    1
    1
  • 12월
    1
    0

최근 2년동안 작성한 포스트가 없습니다.

자주 등록한 태그

2016년에 등록한 태그가 없습니다.

자주 발행한 밸리

2016년에 밸리로 발행한 내역이 없습니다.

검색 유입 키워드

순위 검색어 유입수
  1. 1 시바툴 2645
  2. 2 헤어누드 1595
  3. 3 피규어 복제 1147
  4. 4 뇌종양 감마나이프 866
  5. 5 청신경종양 704
  6. 6 자작 피규어 438
  7. 7 청신경종양수술 416
  8. 8 감마나이프 후유증 383
  9. 9 파워포인트 2010 동영상 삽입 362
  10. 10 자작피규어 354

안타깝게도 검색엔진을 통해 회원님의 블로그로 찾아온 방문자가 없습니다.
이글루관리에서 검색엔진 수집설정을
모두 거부로 성정하신것은 아니신지 확인해보세요.

검색엔진 수집여부 설정 바로가기 >

내 이글루 인기 포스트

2016년에 조회수가 집계 된 포스트가 없습니다.

내 이글루 HOT 포스트

2016년에 덧글을 받은 포스트가 없습니다.

내 이글루 활동 TOP5

내 이글루에서 활동해준 다른 이글루가 없습니다.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내 블로그에 포스팅하기 TOP


by 직장인 | 2017/03/22 08:11 | 잡담.. | 트랙백 | 덧글(2)
리모콘 가능한 4x4 스피커/앰프 셀렉터 자작기

최근 앰프와 스피커의 갯수가 늘어나면서 셀렉터를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아두이노와 릴레이 모듈을 결합해서 직접 자작하게 됐는데요.

 

사실 스피커 셀렉터라는게 진지하게 하이파이를 운영하시는 분들에겐 기피 대상이죠. 신호경로를 짧게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하는 판에 접점과 신호경로를 늘이는 셀렉터라니.. 직접 단자를 꽂았다 뺐다를 하면 했지 이런 불순물(?)을 쓴다는건 금기와도 같죠. 저 역시 병적으로 음질에 집착할 시절엔 같은 생각이었고요. 하이파이와 AV를 병행하다 보니 스피커/앰프 셀렉터를 고려해 봤지만 왠지 꺼림직해서 프리앰프의 바이패스 기능을 이용한다든지, 수고스럽지만 단자를 수시로 바꿔끼며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청력도 잃어가고 나이들면서 귀찮음도 늘면서 자연스레 셀렉터를 고민하게 됐습니다. 특히 오디오 자작에 손을 대면서 스피커, 앰프가 야금야금 늘어가고 매번 스위칭하는게 번거롭다보니 자작한 기기들의 사용이 줄더군요. 만들어놓고 쓰지도 않을 바엔 조금 음질에서 손해보더라도 편하게 가자..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래서 먼저 2x2 스피커/앰프 셀렉터를 자작했습니다. 뭐 특별한 것 없이 접점 튼튼하고 쓸만한 토글 스위치 2개와 막선 탈출한 두꺼운 스피커 케이블 약간, 그리고 알리에서 구매해놓은 저가형 단자로 만들어서 잘 사용했습니다. 생각보다 음질 열화도 별로 없었고요.

(3단 12p 토글 스위치인데, 이거 2개에 케이블 좀 신경써서 작업해주면 음질열화 느끼기 어려울만큼 괜찮은 2x2 셀렉터를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3단이면 중간에 뮤트도 가능하고요)

 

그러나 점점 늘어나는 앰프와 스피커... 2x2로는 부족하더군요. 메인 앰프와 AV앰프, 진공관과 여름에 사용할 디지털앰프까지 기본으로 4개는 사용하게 되고 스피커도 몇개씩 되고.. 결국 4x4로 확장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4x4쯤 되니 튼실한 기계식 토글 스위치만 가지고 만들기엔 좀 어렵더군요. 몇개 조합해서 사용할 순 있겠지만 번거롭고, 무엇보다 리모콘이 안되서 수시로 바꿔듣는 제 사용 패턴엔 불편했습니다. 그래서 이참에 튼실한 릴레이와 아두이노를 결합해서 리모콘 가능한 셀렉터를 하나 자작하게 됐습니다.

 


케이스는 알리 구매입니다. 단자가 많다보니 풀사이즈(43cm 폭)이고, 로터리 노브와 아크릴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만듦새는 그럭저럭 괜찮고요. 짝퉁 골드문드 로고가 너무 튀지 않아 다행입니다. 앰프/스피커 선택은 로터리 방식으로 조절할 수 있고 리모콘으로도 조정 가능합니다. 자리에서 앉아 스피커/앰프 스위칭을 하니 너무 편합니다. 아두이노는 메가를 사용했는데 로터리 인코더 2개, 7세그 LCD 2개, 릴레이 컨트롤핀 8개를 다 합치니 우노는 핀이 적어 불가능하더군요.

 

 



사용된 릴레이는 옴론의 G2R 12V가 장착된 16채널짜리 모듈 2개와 이를 콘트롤하는 8채널 릴레이입니다. 사실 단자는 인풋하나당 4개(좌우,+/-)로 스피커4 + 앰프4면 총 32개가 필요한게 맞지만 인풋하나는 동시에 움직이므로 4PST나 4PDT를 사용하면 릴레이 8개면 충분합니다. -_-;; 그런데 무식하게 SPDT로 구성된 모듈을 사용한 것은 4P로 구성된 모듈은 오디오용으로 쓸만한 걸 구하기 어렵고, 조그만 릴레이 안에 4개의 접점이 들어간다는 것도 왠지 오디오적으로 좀 미덥지 못한 구석이 있었습니다. 특히 프리앰프의 신호라면 소용량 소형 릴레이로도 충분한데, 이미 파워앰프를 거쳐 증폭된 신호를 스위칭하는 거라 좀 큼지막한 SP 릴레이를 사용하게 됐습니다. 사실 낭비적인 요소가 많긴 합니다. ;;

 

그리고 내부 배선이 엉망인데, 얇은 신호배선재가 아니라 스피커 케이블을 사용하다 보니 두께가 있어서 깔끔하게 작업하는 것은 한계가 있더군요.. ㅠㅠ..  케이블(파가니니-은도금선)은 사운드포럼에서 판매하는 것을 사용했는데 일부 단자는 일부러 동선으로 작업했습니다. 바꿔듣는 재미랄까요.. 사실 구분도 잘못합니다만.

 

 

 

단자 역시 사포에서 구입한 것으로 알리발 싸구려보다는 조임이 좋고 튼튼합니다. 전원은 12V DC로 공급하는데 이 전원을 5V로 다운해서 아두이노에 공급하고 릴레이에는 12V가 그대로 들어갑니다. 아두이노 메가는 스펙상으로 12V를 그대로 받을 수 있지만.. 실제로 해 보면 레귤레이터에 너무 열이 많이 나서 안정성이 떨어집니다. (호환보드라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음질은 뭐.. 제 개인적으론 블라인드 테스트로 구분 못합니다. 그보단 심리적인 요인이 더 큰데 - 신호 경로상에 이물질(?)이 끼어 있다는 - 이를 극복할 수만 있다면 많은 기기를 꽤 편하게 컨트롤할 수 있어서 만족합니다. 다만 스피커 케이블에 수십~수백 투자하는 분들이라면 사실 이런 셀렉터를 사용하긴 어렵죠. 스피커 케이블 몇cm 길이에 따라서도 음질이 달라진다 느끼는 분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때론 음질보다 편리함이 음악 감상에 더 도움이 된다는 생각으로 마음 편히 듣습니다. 오래된 릴레이의 경우 쉽게 느낄만큼 음질열화가 생기거나 접촉불량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지만 그건 한참 뒤의 얘기고, 뭣보다도 릴레이에 의해 음질 열화를 느낄 분이라면 애초에 스피커 셀렉터를 쓰시면 안되겠죠. 과거 제가 그랬던 것처럼.. 음질에 대한 집착을 약간만 덜어내면 몸도 편해지고 음악도 편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
by 직장인 | 2017/03/20 18:12 | 하이파이/홈씨어터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