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소나타 1.6T 44,444km 주행.. 이런저런 잡담 자동차

어제 퇴근하고 주차한 후에 보니 주행거리가 정확하게 44,444km 더군요. 기념(?)으로 한번 찍어봤습니다.



현재 차를 구입한게 2015년 10월이니까 아직 2년이 채 안됐는데 4만키로가 넘었으니 연 2만키로 이상 뛴 셈입니다. 일반적인 평균값이 2만키로 정도니 평균을 살짝 상회하는 셈인데.. 저 개인적인 운전패턴으로는 사실 꽤 많이 뛰 주행거리입니다. 장거리 출퇴근하시는 분들은 연 2만이야 우습지만 저는 출퇴근 왕복이 15~7km 정도여서 한달에 350을 조금 넘기는 수준이라, 2년이라도 8,500정도밖엔 안되거든요. 3만키로 이상은 출퇴근 외 목적으로 쓴 셈인데, 그렇다고 매일 장보러 가는 것도 아니고 사실상 서울 근교 여행을 다닌게 대부분입니다.

보통 여름 휴가로 3~4박 이상 다녀오면 몇천키로가 훅 늘어나기도 하지만, 최근 몇년간은 저희집 고양이들이 나이들어 1박을 넘기긴 어렵습니다. 결국 당일치기로 다 채운 거죠.

일일이 여행 다녀온 곳을 블로깅하진 않았지만 파주, 포천, 철원, 안성, 춘천, 가평 등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강원도, 충청권 등 중거리로 참 많이 다녔습니다. 우리나라가 좁다 하지만 찬찬히 둘러보면 가볼때가 적지 않습니다. 최근엔 지자체 축제도 많고, SNS나 블로그 덕분에 잘 알려지지 않은 명소도 쉽게 찾아갈 수 있지요.

집사람이나 저나 북적거리는 곳을 싫어하다 보니 주로 한적한 사찰이나 계곡, 폭포, 나지막한 산 등을 많이 찾는 편인데, 대부분 비슷한 풍경이긴 하지만 미묘하게 다른 특색을 찾는 재미도 있습니다. 집사람은 그동안 다녔던 곳이나 먹거리 등을 부지런히 기록으로 남기는데 저는 게을러서.. ^^

암튼 여기저기 다니면서 어느덧 4만이 넘었는데, 아직 2년도 채 안된터라 차량 컨디션은 꽤 좋은 편입니다. 범퍼 하단에 살짝 스크래치 난 부분이 있지만 어차피 범퍼고..(...) 다행히 아직은 큰 사고 없이, 기계적 문제 없이 잘 버티고 있습니다.

차량에 관심은 많지만 과한 튜닝이나 드레스업은 싫어해서 대부분 순정 그대로인데, 그래도 몇가지는 손을 댔습니다. 전부 DIY로 작업한 것이죠.

- 순정 스피커 모두 교체
- 도어, 트렁크, 실내 일부 방음
- 도어 트림 가죽래핑
- 애프터마켓의 HUD 설치와 커버 제작
- 기타 등등....

(모두 제 블로그에 올려 놓은 내용들입니다.)

차량에 이런저런 손을 대다보면 어느 순간 비용적으로 과하거나 불필요한 작업도 많이 하게 마련인데, 다행히 지금 수준에서 멈췄고 특별히 아쉬운 점은 없습니다. 다만 4만키로가 넘어가니 앞 타이어의 트레드 마모가 꽤 되어서 슬슬 타이어 교체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외산 고급 타이어는 부담스럽고 금호 마제스티나 한타의 노블 최근시리즈를  생각하고 있는데 현재 순정으로 달려나온 넥센 17인치 보다는 더 콤포터블 지향이라 소음감소나 승차감에서는 나름 효과가 있을 듯 합니다. 단지 뒷타이어는 트레드가 꽤 남아 있어 전륜만 교체할 지, 전체 다 할런지는 고민 중입니다.

한가지 찜찜한 것은 요즘 끊임없이 지속되는 현기 엔진의 결함 이슈인데, 감마 1.6T 엔진은 이슈 전면에 나오진 않았지만 논터보 GDI 엔진에서 오일 감소등 몇가지 이슈가 있고, 쎄타2를 비롯한 주요 엔진에서 문제가 터지는데 얘만 멀쩡하다고 보기도 어려운지라 오일교환이나 상태 점검은 나름 신경쓰고 있습니다... 만, 사실 이건 정비나 점검하곤 다른 차원의 문제라서...

사실 이점만 빼면 대체적으로 만족하는 편입니다. DCT의 변속 타이밍이나 순간 가속력에서 아쉬운 점이 있긴 한데 그럭저럭 받아들일 정도는 됩니다. 말많은 MDPS는 컬럼 타입이지만 알려진 것처럼 쓰레기는 아닙니다. 과거 포르테나 아반테  초기 모델에서 느꼈던 덜렁거림(?)을 생각해보면 어쨌든 장족의 발전을 이룬 셈이고.. 쫀득한 느낌이나 정밀함은 없지만 주행 중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는 아닙니다. (보타가 전혀 없진 않은데, 예전 유압식 차량 몰때도 비슷한 수준이어서..)

그리고 4만키로쯤 되면 여기저기 잡소리가 나는 시점이고 현기차가 특히 심한 편인데, 다행히 아직은 괜찮은 편입니다. 애초에 잡소리가 싫어 선루프도 뺐고, 도어작업하면서도 분해조립 후 잡소리가 생기지 않도록 흡음재에 특별히 신경쓰기도 했고요. 다만 잡소리는 지금보단 3~4년차 넘어가면 많이 발생하는 편이라 지금 안심하긴 좀 이릅니다. 뭐 독일 프리미엄 3사라고 잡소리가 전혀 안나는 것도 아니니 그냥 그러려니 해야 할지도요.

마지막으로, LF 쏘나타는 현재 뉴라이즈로 페리 되었지만 개인적으로 외장은 구LF가 낫다고 느껴서 별 아쉬움이 없습니다. 오히려 요즘 모습이라면 구매를 망설였을 듯 하네요.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굉장히 싫어하는 편이라서.. 내장은 뉴라이즈가 좀 낫지 않나 싶지만, 도어트림 가죽작업을 하니 이것도 나름 괜찮고요. 순정 HUD가 추가되었다면 꽤 아쉬웠을 듯 한데 아마 다음 세대에서나 추가될 모양입니다. 

암튼 2년도 채 안됐지만 4만키로를 훌쩍 넘기다보니 잡담이 길어졌는데, 현재로선 90%이상은 만족입니다. 부디 고장 없이 잘 달려줬으면 하는 마음이네요.

덧글

  • 라비안로즈 2017/08/01 17:31 # 답글

    안전운전 되시길 바랍니다... 요새 영 이런저런 도로위 사고들 소식 접하니...

    새차... ㅜㅜ 부럽습니다. 중고차만 고집하는 신랑때문에 ㅋㅋㅋ 별별 자동차는 저도 다 몰아보는데.. 그래도 새차를 몰아보고는 싶네요 ㅎㅎ
  • 직장인 2017/08/01 18:26 #

    요즘 사고들이 참 무섭죠. 저도 최근들어 고속도로 운행할 때 예전보다 백미러를 더 자주 봅니다. 대형버스나 트럭이 쫓아오면 어떻게든 차선을 바꾸게 되고요.

    사실 자동차란게 워낙 감가상각이 큰 물건인지라 1~2년된 물건을 제대로 고르면 거의 새차를 사면서도 비용절감이 크죠. 저도 첫차는 중고차였습니다. ^^

  • 2017/10/13 16:23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직장인 2017/10/13 16:30 #

    저야 집에 놀고 있는 가품이 있어서 쓰긴 했습니다만.. 굳이 가품 6000을 고집하실만한 이유가 있을까요?
    구하려 하신다면 중고 카오디오 최대사이트인 네이버 신길에서 가능하긴 합니다. 요즘도 가끔 올라던데 신품급은 개당 3~4만원 사이로 올라오고 중고는 2개에 4~5만원쯤? 하는 것 같습니다.
  • ALPL 2017/10/14 18:41 # 삭제

    신품인지 6020의 가격이 엄청나더라구요
    그래서 같은 시스템으로 하면 듣고계시는 시스템과 비슷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똑같은 시스템으로 가려고 했습니다. 오디오에 대해서는 문외한이어서요.
  • 직장인 2017/10/15 10:16 #

    신품 6020의 가격은 개당 13만원이 좀 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아주 저렴한 것은 아니지만 그다지 비싼 편도 아닙니다. 6000도 가품이니까 몇만원 정도지 정품 6000은 6020과 비슷했던 제품입니다. 그리고 직접 들어보지 않은 시스템을 다른 환경에서
    그대로 따라가는 것은 실패할 확률이 높습니다. http://onlyprice.co.kr/에 비슷한 가격대의 저렴한 트위터들도 꽤 있으니 살펴보시는 것도 좋겠네요(물론 직구하실 수 있으면 파츠나 마디가 훨씬 쌉니다, 반면 사포는 직구해도 별차이 없죠)
  • ALPL 2017/10/15 17:38 # 삭제

    감사합니다! 역시 전문가에게 맡겨야겠군요 ㅠㅠ
    개인적으로 막귀는 아니라 생각하는데 이해가 거의 없으니...
    길게 응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시 알아보고 시도해봐야겠네요 ^^
  • 직장인 2017/10/16 08:20 #

    개인적으로 카오디오는 홈오디오에 비해 투자대비 효과가 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사용된 유닛이나 앰프가 떨어진다는 얘기가 아니고 공간의 한계와 외부 소음때문인데요. 만일 업글하시려면 현재의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신 후 시도하시는게 좋습니다. 이건 전문가가 해도 마찬가지고요.. 빵빵 터져주는 타격감이 아쉬운건지 클래식 장르의 섬세한 표현이 아쉬운 건지 입체감이나 무대감이 떨어지는건지.. 모두 대응방향이 달라집니다. 그냥 유닛과 헤드 교체만 하면 돈들인거에 비해 만족도가 높지 않습니다. 분명 좋아지긴 했는데 뭔가 딱 마음에 들지않고 본전생각나고.. 그렇게 되기 쉽습니다.
  • ALPL 2017/10/16 20:51 # 삭제

    네, 그것을 정하는게 가장 먼저겠네요. 저도 개인적으로 SQ에 속한다고 생각하는데... 현재 PC-Fi와 하이브리드-진공관 앰프(입력 진공관 - 출력 디지털)로 음악을 듣고 있는데, 소리가 명료하게 나는 것을 좋아합니다. 베이스가 강조되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녹음된 그 상태 그대로의 음악이 명료하게 전달되는 것... 클래식쪽이라 생각이 드네요. 감사합니다. 꼭 필요한 것을 생각하게 해주셨습니다.
  • 직장인 2017/10/17 08:26 #

    그러시다면 제가 작업한 내용은 그다지 추천드릴만하지 않습니다.
    저도 홈오디오에서는 압도적으로 클래식(주로 관현악, 소편성)을 많이 듣습니다만 현재 제 차에서 재생되는 클래식음악은 현의 질감이나 약음의 재생 등에서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대편성의 총주는 힘이 없습니다. 하지만 요즘 가요는 상당히 들을만하구요. 다만 저같은 경우 원인은 스피커 유닛보다는 헤드(앰프)의 부실함 때문이긴 한데.. 암튼 좋은 결과 얻으시길 바랍니다.
  • ALPL 2017/10/17 16:29 # 삭제

    감사합니다!
    일단 욕심을 버리고...
    이것저것 찾아보고 하다보니 눈과 생각만 정도가 높아진 것 같네요 ㅠㅠ
    처음에는 관심이 가기 시작해서, 센터스피커를 설치해볼까? 하는 의도에서 시작된건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소식 전하겠습니다 ^^
  • 은도리 2017/10/15 19:22 # 삭제 답글

    레인보우 SL-T25 트위터를 장착하려는데 콘데서는 어떤 종류를 달아야 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 직장인 2017/10/16 08:14 #

    해당 트위터를 사용해본적이 없어서 뭐라 말하기 어렵습니다만 트위터 모델에 따라서 콘덴서의 종류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니 취향에 맞는 것을 쓰시면 될 듯 합니다. 사실 질문하신 '종류'가 콘덴서의 용량을 물어보신건지, 브랜드(문도르프, 솔렌 등)을 물어보신건지 아니면 콘덴서 타입(필름, 전해, 오일 등)을 의미하신건지 정확하지 않아서 답변도 애매해지네요. 용량을 의미하신거라면 크로스오버 주파수와 기울기 정하시면 계산으로 기본값은 나오는 것이니 딱히 이건 아닌거 같고.. 브랜드나 타입은 취향이라서 답변드리기가 어렵고요.
  • 로튼 2018/01/11 22:56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저도 홈오디오와 카오디오를 병행을 오랜시간동안 해오다가.. 한동안 모든걸 내려놨다가? 다시금
    글쓴이님과 비슷하게 차에 소리를 뭔가 변화를 주고 싶어서 찾아 헤매이다가 직장인님 글을 보게 되었네요 ^^

    1년 전 구입한 올뉴K7 입니다만 오디오 옵션이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각 유닛들 저항은 4옴이더군요.
    이전에 타던 차들에선 항상 트위터 만큼은 홈용으로 나온 제품들을 사용해왔습니다. 그래야 제 성향에 맞더군요.
    (비싼 카 전용유닛들 트윗들도 써봤지만 만족스럽지가 않았어요)

    글의 요지는 제가 트윗만 인켈 제품의 3인치쯤 되는 6옴 제품을 연결해볼까 하는데..
    직장인님께서도 4옴 순정의 유닛을 6옴유닛으로 교환하신 글을 봤습니다.
    이로 인해 거부감은 없으셨는지 궁금하네요~~
  • 직장인 2018/01/12 14:58 #

    임피던스 매칭이 중요하긴 하지만 사용된 패시브 네트워크나 조합된 미드우퍼, 앰프와 다 같이 관련된 사안이라 결과물을 뭐라 말씀드리기 어렵네요. 일단 저의 경우엔 대역간의 이질감이라든지 음압 매칭 등 별다른 문제는 없었습니다. 작업한지 꽤 지났는데 아직도 변경없이 만족스럽게 잘 사용중입니다. 물론 이건 기대치가 어느 수준이냐에 따른 문제라 감안하셔야겠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