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거치용 태블릿 배터리 적출 및 자동 켜짐/꺼짐 작업 자동차

얼마 전 태블릿 거치대를 만들어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 거치대는 탈부착을 전제로 만들어진거라 요즘같은 여름에도 딱히 이슈될 게 없는데, 제가 만든 태블릿 거치대는 자동차 전용으로 상시 부착을 염두에 두고 만든 것이라 내장 배터리의 화재 위험이 있습니다. 배터리와는 상관없는 일이지만 요즘 자동차 화재 사고를 보니 새삼 한여름 열기가 무섭게 느껴지네요.

사실 해당 글 올렸을 때 몇몇 분들이 배터리 문제를 지적하기도 하셨지만 당시만 해도 아직 봄이라 내장 배터리에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었는데 여름을 대비하여 내장 배터리를 들어낼 계획은 하고 있었습니다. 다만 대부분의 태블릿이 그렇듯이 배터리 분리형도 아니고 그냥 뜯고 전원 연결한다고 작동하는게 아니라 알리에 필요 부품들을 주문해 놓고 루팅 펌웨어 등을 준비한 상태였습니다.

일단 국내 풀린 모델이 화이트 베젤 뿐이라 눈부심이 문제가 되었기 때문에 블랙 베젤만 구매했습니다. 배터리 탈착을 위해 뒷판 분리시 함께 교체를 했습니다.

그리고 배터리 충전 및 보호 모듈.. 이걸 직접 만들 수는 없기 때문에 배터리에서 해당 모듈만 분리해서 사용했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긴 것들인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배터리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스펙을 몰라 기성품에서는 정확한 부품을 찾기 어려워서 기존 배터리에서 조심히 분리해 냈습니다 (이 모듈 없이 그냥 전원을 태블릿에 직결하면 배터리가 없는 것으로 인식해서 태블릿 전원이 들어오지 않습니다)

다음으로는 전압 강하 모듈.. 상시전원에서 뽑은 12V를 배터리 완충시와 같은 4.3V (5V가 아닙니다)로 강하하는 모듈을 사서 배터리가 적출된 자리에 심었습니다. 3A까지 공급가능한 모듈인데 아직 전류 부족으로 문제를 겪은 경우는 없습니다 (사실 오디오 자작하면서 이런 저런 DC 컨버터를 많이 사용하는데 환경이 다르긴 하지만 오디오에서도 문제가 없었던 모듈입니다)



배선은 배터리 연결과 usb 전원을 모두 입력해야 합니다. 모델마다 다르긴 하지만 제 것은 둘다 연결해야 전원이 들어옵니다. 배터리는 12V 상시전원을 연결하고, usb 전원은 ACC에서 뽑았습니다. 이렇게 하면 일단 하드웨어적으로는 모든 작업이 끝나게 됩니다.

하지만 시동시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고 시동을 끄면 30분 대기하다가 완전 종료되게 하려면 루팅과 태스커 류의 작업이 필요합니다 (30분 대기는 주유나 휴게소 등 잠시 시동을 껐다가 다시 켰을 경우 태블릿이 처음부터 부팅되는 지루한 과정을 생략하기 위함입니다)




usb 충전 시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는 것은 기기마다 다른데, 제 것은 루팅과 lpm 변경이 필수적이라 루팅 펌웨어 올리고 작업했습니다. 

현재는 시동 켜면 자동으로 태블릿 전원 올라가고 시동 끄면 곧바로 태블릿 절전모드(화면 꺼짐), 이후 30분 후에 완전 종료되는 상태로 사용중입니다. 부팅을 해야 하니 아무래도 자체 배터리로 대기 상태에서 바로 켜지는 것보다는 느리지만 예열 1분 정도 시간내에 모두 끝나니 불편할 정도는 아닙니다. 휴게소나 주유 등 잠시 정차했다가 시동 키면 대기상태에서 바로 올라오니 답답함도 없구요.

다만 요즘처럼 정말 뜨거울 때는 아무리 배터리를 빼 놔도 기기 자체의 온도가 높아서 몇분 정도 보호기능이 작동할 때도 있긴 합니다.

이 작업을 끝낸게 6월 이전인데, 요즘 같아서는 배터리 분리 안했으면 정말 큰일나겠다 싶습니다. 전원을 꺼 놓은 기기라도 배터리 화재 위험은 있으니까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