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근황 얘기 잡담..

올해도 20일 남짓 남았군요. 저도 나이 50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되고.. ;;

블로그에 올리는 글이 줄어든건 꽤 오래됐지만 올해 쓴 글을 보니 거의 대부분이 자동차 아니면 오디오 관련 얘기네요. 물론 두가지 요소는 제 취미 생활에서 중요한 항목들인데, 그 밖에 가지고 있던 취미들 - 그림 그리기나 애니/영화 감상, 피규어 자작 등 - 은 이젠 완전히 손을 놨다고 봐야겠습니다. 언제 또 불이 붙을지 모르겠지만 오긴 할런지..

-- 

해마다 연말이 되면 내년도 사업계획이나 인사평가, 과제 마무리 등으로 부산을 떨게 되는데 올래도 여지 없습니다. 이런 일들의 특징은 물리적으로 들어가는 시간에 비해 더 많은 노력과 정신력을 소모한다는 점인데, 아직도 마무리가 되지 않아서 심적인 여유가 없네요. 물론 마무리된다 해도 또 다음 일들이 몰려오니 끝없는 연속에 불과하지만요.

--

가을까지는 주말마다 미친듯이 쏘다니다가,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딱히 크게 벌이는 일은 없는데 그냥 이것저것 사부작거립니다. 최근에는 스캔스픽에서 나온 2인치 소형 유닛과 드론 콘을 이용한 소형 스피커를 만들고 있습니다. 풀레인지라 네트워크 구성은 안하고 있지만 드론콘의 최적화 작업이 만만치 않네요. 하지만 고급 유닛을 이용한 중형기 이상의 자작과는 또다른 재미가 있습니다. 사실 2인치 풀레인지 유닛이 개당 50불이 넘어가면 이것도 크기 대비해서는 엄청 고가인 셈입니다만..

--

날씨가 추워지니 집안의 괭이들도 운동량이 많이 줄었습니다. 사실 날씨 때문만은 아니고, 다들 노령묘가 되었으니 당연한 일이죠. 추운 겨울밤이 되니 먼저 무지개 다리 건넌 아이들이 간절히 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아직은 떠난 아이들보단 남겨진 아이들이 많지만 불과 몇년 안에 또 달라지겠죠..

--

회사에서 자기개발비라는 명목으로 지급되는 것이 있는데, 공연 관람이나 여행, 학원 수강등 말그대로 자기 개발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돈입니다. 최근 본 공연은 '바이올린 가이즈 with 고상지' 라는 공연인데, 예당 IBK챔버홀에서 공연이 있었습니다. 바이얼리니스트 필립포가디와 크리스티안킴, 바도네온 연주자 고상지가 함께하는 협연인데, 레퍼터리가 대부분 귀에 익은 곡들로 선정되어 있어서 지루할 틈 없이 즐겁게 관람했습니다. 실연으로 듣는 바이얼린 소리는 오디오보다 좀 더 두텁고 풍성한 울림을 주는데, 사실 제 오디오도 넓은 공간에 적당한 볼륨이 확보되면 상당히 근접한 소리가 나긴 합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론..

--

일주일 중에 '겨우' 월요일 하루 지났는데 지치는 것 같다가도 해야할 일 생각하면 '벌써' 하루가 지났나 싶기도 하고.. 암튼 시간은 참 빨리 흘러갑니다..



덧글

  • 라비안로즈 2018/12/11 10:09 # 답글

    기기를 한개 거치면... 아무래도 실제 듣는것보단 덜 하겠죠... 남은 한해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
  • 직장인 2018/12/14 15:07 #

    아무리 비싼 오디오라도 실연보다 좋을 순 없겠지요..물론 오디오적 쾌감이라는 것도 있긴 합니다만..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