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글 잡담..

2020년이 된지 벌써 일주일이 됐군요. 어쨌든 올해 첫 글이네요.

2020년 하면 2020 원더키디의 우중충한 색감이 먼저 기억나는데, 사실 2019년 시작할 때엔 블레이드 런너를 떠올렸었죠. (블레이드 런너 원제에는 2019년도가 없었지만 국내 비디오나 TV 방영에서 2019년을 붙인 까닭에..) 블레이드 런너야 말할 것도 없고 아동용 애니메이션인 원디키디조차도 그다지 밝은 분위기가 아니었는데, 한 30년 쯤에 바라보던 미래는 유토피아보다는 디스토피아적 관점이 더 많았나 싶습니다.

암튼 유토피아든 디스토피아든 2020년은 밝았고, 나이는 50을 코앞에 두게 되었고, 하지만 그렇다고 뾰족하게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직장도, 하는 일도 큰 변화 없고 오디오질하는 취미도 그대로이고 집사람과 집에 있는 냥이들 모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최근 블로그는 글을 쓰는 빈도가 매우 줄었고 주제도 오디오에 치우쳐 있어서 방문객도 매우 적습니다. 사실 오디오 글은 블로그보다는 관련 카페에 더 많이 쓰는데 그 중 일부만 블로그에도 올리고 있습니다. 딱히 블로그를 달리 운영해 보자라는 생각은 없는데, 그래도 한참 뒤 일상을 돌아볼 때도 종종 있으니 일상글도 가끔 올려야겠습니다.

새해가 되면 다들 이것저것 계획들을 많이 세우고, 또 작심삼일로 많이 끝나기도 하는데 저는 올해 뚜렷한 목표를 세운게 없네요. 나이가 들어가니 뭔가 새로운 목표를 거창하게 세우기보다는 하루하루 충실하게, 후회없이 살아가자.. 하는 생각이 더 많아지는데 이게 잘못하면 그냥 무사안일로 빠질 수 있어서 경계는 합니다...만, 확실히 소확행을 추구하게 된 것만은 부인할 수 없네요. 주말마다 콧바람 쐬느라 집사람과 드라이브하거나 퇴근 후에 냥이들 괴롭히며(..)놀거나, 오디오로 사부작거리는 정도로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다만 감성은 확실히 메말라가나 보다 싶은게, 오늘 비가 꽤 많이 오는데 '눈이 아니라 다행이라'는 생각만 들지 '눈이 아니어서 아쉽다'라는 마음은 1도 들지 않는군요. 뭐 주말이었다면 다른 생각이 들었겠지만. 

암튼 저를 포함해서 모든 분들이 새해 좋은 일만 있었으면 합니다.

덧글

  • 스카라드 2020/01/23 20:52 # 답글

    안녕하세요. 첫 방문으로 실례하겠습니다! 신년초는 벌써 지났고 한참 늦었지만 설연휴 전날에 인사드립니다. 신년 효력이 떨어지기 직전에!!! 직장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 입력 영역